[경향신문] “수학 포기자 줄이려면 ‘양 많고 어려운’ 수능 고쳐야” (송인수 펠로우)

보도 일자: 
Sun, 03/29/2015
Publication name: 
경향신문

ㆍ 송인수 사교육걱정없는세상 공동대표, 정부 대책 ‘쓴소리’
ㆍ“인문계 논술도 수학…현행 입시, 개인·국가에 도움 안돼”

부모의 유학으로 5년간 미국에서 살았던 ㄱ양(18). 그가 가장 좋아한 과목은 수학이었다. 중3 때 한국에 와서는 단번에 수학을 접어버렸다. ㄱ양 부모는 그렇게 호기심이 많고 사고하는 걸 좋아했던 아이가 하루아침에 수학을 포기하는 걸 보고 망연자실했다.

지난 26일 서울 한강로동에 있는 시민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에서 만난 송인수 공동대표(51)는 지인의 딸 ㄱ양 이야기부터 꺼냈다. “수학을 포기하면서 공부 자체를 내려놓게 됩니다. 꿈까지 포기하는 것이죠.”

송인수 사교육걱정없는세상 공동대표는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아이들이 과도한 문제 풀이에 지쳐 수학을 포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김기남 기자 kknphoto@kyunghyang.com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오래전부터 준비한 ‘수포자 없는 입시 플랜’을 지난 25일 가동했다. 수능 수학 시험범위 재조정, 수학 교과서 20~30% 줄이기, 전공 특성에 합당한 수학 지식 요구, 수능 수학을 상대평가에서 절대평가로 전환 등 4가지 사항을 정부에 요구하기로 했다. 수학 포기 실태를 진단하는 연속 토론회를 갖고, 외국의 수학 교과서와 교육과정을 비교하는 심포지엄을 열 계획이다. 국민 서명운동도 함께한다....

 

전체 기사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