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아쇼카한국-한국베링거인겔하임 Making More Health-헬스케어 솔루션 발굴 프로젝트 모집 시작

Thu, 07/24/2014
보도 일자: 
Thu, 07/24/2014

“대한민국을 바꿀 헬스케어 솔루션을 찾습니다!”

아쇼카한국-한국베링거인겔하임, 
Making More Health-헬스케어 솔루션 발굴 프로젝트 모집 시작

 

  • 국내 보건의료 분야 이슈 해결할 혁신적인 솔루션을 가진 개인 또는 팀 단위 참가 가능
  • 프로젝트 부문 우승자 상금 1,000만원 및 국내외 사회혁신기업가와의 네트워킹 기회, 아이디어 부문 우승자 300만원 제공
  • 9월 26일까지 이메일 접수, 지원서는 아쇼카 한국 블로그(http://ashokakorea.blog.me)에서 다운로드

 

2014년 7월 24일 – 사단법인 아쇼카 한국(대표 이혜영)은 한국베링거인겔하임(대표이사 더크 밴 니커크)과 공동으로 국내 헬스케어 분야의 혁신 아이디어 발굴을 위한 ‘Making More Health-헬스케어 솔루션 발굴 프로젝트’의 접수를 시작, 오는 9월 26일까지 공모를 받는다고 밝혔다.

‘Making More Health‘는 헬스케어 분야의 해결되지 않은 문제들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들을 모색하여 보다 건강한 미래를 만들고자 시작된 베링거인겔하임의 장기 사회공헌 프로젝트로, 전세계에서 가장 큰 사회혁신기업가(Social Entrepreneurs) 네트워크 조직인 아쇼카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헬스케어 분야의 사회혁신기업가를 발굴 및 지원해 오고 있다.

국내에서 첫 런칭하는 ‘Making More Health-헬스케어 솔루션 발굴 프로젝트‘에는 국내 헬스케어 분야의 이슈를 해결할 수 있는 혁신적인 솔루션을 제안 할 개인 및 단체 누구나 참가 가능하다. 제출된 솔루션은 혁신성, 사회적 임팩트, 실현 가능성을 기준으로 심사하게 된다.

모집부문은 ‘프로젝트 부문’과 ‘아이디어 부문’으로 나뉘며, ‘프로젝트 부문’ 우승자에게는 1,000만원의 상금과 더불어 국내외 사회기업혁신가와의 네트워킹 기회가 주어지며 ‘아이디어 부문’ 우승자에게는 300만원의 상금이 부상으로 주어진다.

프로젝트 자문위원 및 심사위원단으로는 권정민 서울교대 유아ž특수교육과 교수, 김철중 조선일보 의학전문기자, 윤태상 한국보건복지정보개발원 과장, 이상영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본부장, 이상욱 헬스커넥트 수석, 정지훈 경희사이버대학교 모바일융합학과 교수 등 국내 보건의료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참가지원서류는 아쇼카 한국 블로그(http://ashokakorea.blog.me)에서 지원서 양식을 다운로드 받아 이메일(solution@mmhkorea.com)로 9월 26일 자정까지 제출하면 된다. 이후 서류 심사 과정을 거쳐 각 부문 별 두 팀, 총 네 팀을 선정하고 공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해 최종 우승자를 선발할 예정이다. 8월9일(토) MARU180 지하1층 이벤트홀(서울 강남구 역삼동 790-6 / 02-3453-1370) 에서 진행되는 사전설명회에 참가하면 보다 더 자세한 지원방식을 확인할 수 있다(사전설명회 신청 이메일: solution@mmhkorea.com).

사단법인 아쇼카 한국 이혜영 대표는 “2010년부터 베링거인겔하임과의 글로벌 파트너십 하에 진행된 Making More Health를 통해 이미 전세계 50여명의 사회혁신기업가들이 발굴되어 전세계 지역사회의 보건의료 증진에 이바지하고 있다“ 며 "한국에서도 프로젝트 런칭을 통해 국내 헬스케어 분야의 근본적인 시스템을 변화시킬 솔루션을 발굴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Making More Health프로젝트로 선정된 대표적인 사회혁신기업가 사례로는, 독일에서 선천적으로 촉각능력이 발달한 시각장애인에게 유방암 진단법을 교육시킴으로써 10만 명이 넘는 여성 시각장애인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여성들에게는 저렴한 비용으로 유방암 조기진단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보건의료 시스템의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온 디스커버링 핸즈(Discovering Hands) 등이 있다.